분류 전체보기 (706)
사진 그리고 여행 (90)
사람이 있는 풍경 (11)
사진의 기본 (6)
분류안된 사진들 (6)
카메라 DSLR Gear (7)
리뷰 (116)
IT (151)
Design, Idea 제품 (128)
광고 디자인 (52)
운송수단 (32)
패션 영화 (45)
일상속의 이야기 (61)
  • 947,052Total
  • 1Today
  • 8Yesterday

Recent Trackback

2009. 10. 21. 06:35 IT/컴퓨팅

Ultra Slim전쟁

전 부분에 이르는 Slim전쟁이 이제는 Ulra-slim전쟁으로 치닫고 있다.  얇은 것이 아름답다는 논리이다.  축소지향의 일본인들이 작은 것을 미학의 수준으로 만들어 놓았다면, 이제는 Slim의 미학을 창조하고 있다.  다른 무엇보다도 노트북에 있어서의 Slim화는 Notebook시장 내에 도사리고 있는 적들을 물리치기 위한 생존 전략이기도 하다.  넷북과 UMPC와 같은 상이하면서도 동일한 카테고리의 적이 도사리고 있으며, 넷북과 UMPC를 능가하는 성능으로 그 시장의 확대를 막으려는 시도가 지속되고 있다.  저가 전쟁보다는 고가의 제품에서 승부수를 던지는 것이 훨씬 더 이익이 되기 때문이다.  Net Book UMPC 시장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여, 일반 노트북 시장을 내리 누르기 전까지는 모든 업체의 Net Book전략은 포트폴리오 맞추기 정도의 적극성 이상이 나오기는 힘들다.  그리고 넷북의 성장이라는 것은 분명 명확한 한계가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않으면 안된다. 

1.     일반적으로 노트북의 용도를 보면 회사에서 지급되어 사용하는 노트북의 수량을 일반 사용자의 노트북 판매량으로 대체할 수는 없다.  노트북의 성능이 아무리 높아져도 1. 데스크 탑만큼 자유로운 확장과 퍼포먼스를 아직까지는 내지 못하고 있으며, 2. 가격적인 차이와 CPU Upgrade 속도를 감안하여 싸고 쉽게 구입할 수 있는 2차 브랜드나 조립 PC를 구입할 확률이 더 높기 때문에 노트북 시장이 항상 데스크 탑 PC보다 시장 점유율이 낮다.  마찬가지로 넷북 시장이 노트북 시장보다 작을 수 밖에 없는 이유이다.

2.     넷북의 주 사용 연령 대는 학생이다.  주요 용도는 그야말로 기본적인 Word프로세싱이나 웹 서핑을 기본으로 하고 있으며, 업무상으로 많이 사용되는 excel과 같은 긴 스트레드 시트 작업을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사용은 하지만 작은 화면으로 처리할 수 없는 작업이 있다면 넷북은 바로 의미가 없어진다.  그 한계를 낮추기 위한 전략이 해상도를 높이는 것이었지만 그것이 해결책은 되지 못한다.

3.     퍼포먼스는 구지 고난이도 데이터베이스 작업이 아닌 인터넷 사용에서도 쉽게 드러난다.  VIA칩을 사용한 넷북을 선호하지 않는 이유가 바로 거기에 있는 것이다. 

따라서 기업은 넷북에 대한 경쟁구도에 따르는 것 보다는 안정적인 퍼포먼스와 충분한 시야를 확보해 줄 수 있는 11~13인치 수준의 제품에 Focus를 둔다면, 기업과 개인의 용도를 동시에 만족시켜 줄 수 있다는 점에서 향후 노트북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을 더 확대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여진다.  물론 여기에서 핵심이 될 수 있는 요소는 다름아닌 디자인이다.

[소니 바이오 X Series]

이 디자인 전쟁은 다름아닌 슬림화와 경량화이다.  이미 소니와 애플이 누려왔던 슬림 노트북 시장에 강력한 도전장을 낸 회사가 델이다.  프로토 타입이 아닌 메스 프러덕션 제품으로 시장에서의 한판 승부는 이미 시작되었다.  애플의 신제품 구상은 아직 명백하지는 않지만 이미 두께의 전쟁에서는 3위로 밀려났다.  선두를 달리고 있는 회사는 소니이지만 델이 가진 3.5mm의 차이는 CPU에서 바로 커버가 될 수 있다.  소니는 Atom CPU를 델은 Centrino CPU를 사용하면서 가격대는 비슷하기 때문이다.  맥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소니의 디자인 파워와 브랜드 밸류가 델의 퍼포먼스를 누를 수도 있는 고정고객이 존재할 수도 있으나, 이번에 그 브랜드 로열티에 균열이 갈 수 있을 수도 있다고 생각된다.  양대 노트북 생산업체의 제품이니 발열문제와 소음 문제가 해결되었으리라는 믿음을 갖고 본다면, 정말로 어려운 선택이 될 수 밖에 없는 두 제품이 나왔고 델이 노트북 시장에서 약진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는 것은 분명하다.  아래의 Spec으로 SonyAtom CPU제품과 같은 가격인 1499달러에서 2200달러 수준이다.

델의 가격정책에 대한 내용은 전체 분위기와 맞지 않아 분리했습니다.  관심있으신 블로거님은
http://www.designpool.kr/282 를 클릭해 주시기 바랍니다.

Dell Adamo Spec.

1.4GHz Intel Core 2 Duo Processor with Centrino technology

Genuine Windows Vista®  Home Premium Service Pack 1 64-Bit

4GB 800MHz DDR3 dual-channel memory3

256GB3 solid state drive

Mobile Broadband2

SHARED FEATURES

Super-thin 13.4-inch 16:9 (High Definition; 720p) WLED display

Full-size keyboard with back-lighting and scalloped, metallic key cap design

Integrated 1.3 megapixel camera and integrated digital microphone

IO: Display Port, USBx3 (1 eSATA combination), Audio Out and integrated RJ-45 port

Communications: Gigabit LOM, Bluetooth 2.1, 802.11n (3x3)

5+ hr battery life using Li-Polymer cells; 40 Whr

Compact power adapter

Dimensions: (w x d x h) 13.03 x 9.5 x 0.65 in (331 x 242 x 16.39 mm)

Weight: 1.81 kg (4.0 lb)

 


Share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lnaga 2009.10.21 13:37  Addr  Edit/Del  Reply

    문제는 저런 가격정책을 취해도 다른 회사들보다 가격대 성능비가 좋다는 겁니다.OTL
    물론 우리나라에 한정 지은 얘기긴 하지만...그냥 한국사람들은 호구인거에요.

    • Brian Yoo 2009.10.21 13:52 신고  Addr  Edit/Del

      다른 회사에선 합리적이고 이해할 수 있는 가격인데 델만 유독 문제가 많군요. 소니 가격도 비교해 보면 재미있겠네요.

 <PREV 1 ··· 37 38 39 40 41 42 43 44 45 ··· 58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