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706)
사진 그리고 여행 (90)
사람이 있는 풍경 (11)
사진의 기본 (6)
분류안된 사진들 (6)
카메라 DSLR Gear (7)
리뷰 (116)
IT (151)
Design, Idea 제품 (128)
광고 디자인 (52)
운송수단 (32)
패션 영화 (45)
일상속의 이야기 (61)
  • 947,649Total
  • 3Today
  • 14Yesterday

Recent Trackback

2009. 12. 14. 21:11 IT/컴퓨팅

에이서에서 페라리에 노트북을 납품하는 것은 기지의 사실이다이번에는 크리스마스 시즌을 겨냥하여 에이서와 페라리가 넷북을 출시하였다붉은 커버에 블랙의 색상으로 정열적인 붉은 색과 음울하고 암울한 색상인 블랙의 조합으로 시각적인 집중성을 높였다.  80년대 중후반에는 검은 코트에 붉은 목도리가 유행이었던 적이 있다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색상이 조합이 되어 정열적이면서도 눈길을 사로잡는 색상 패션이었다아마도 기업체에서 이를 활용했다면 감성마케팅이 될 것이고 컬러 마케팅이 될 것이다개인은 취향의 발산이면서 패션의 표현 정도면 족할 것이다감섬마케팅의 일부인 감성 마케팅에 대한 글을 쓰려고 준비를 하다가 미뤄 온지가 벌써 몇달이 되었는지 모른다아마도 이 글쓰기는 다른 여러 글쓰기와 마찬가지로 내년의 글주제가 될 것 같다사족이 길면 지루하다다시 에이서로 돌아가면, 에이서는 참으로 아쉬운 회사이다이미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고 NEC 팩커드 벨의 노트북 사업을 인수하여 동남아에서는 부동의 1위 기업이고 유럽과 미국에서도 상위권에 위치하는 회사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에서는 실패를 거듭하였다베스트 바이와 인그램 마이크로와 같은 업체를 툥한 유통과 용산시장에서의 유통 사이의 차이를 인정하지 못하는데서 발생하는 결과이다.   삼성과 엘지 삼보와 같은 노트북 업체가 있다고는 하지만 그들의 마켓이 외산업체가 완전히 설 땅이 없도록 만들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에이서는 한국 시장에서 실패만을 거듭했다투자와 이익의 회수라는 문제 앞에서 투자의 개념이 없이 사업을 시작하려는 저의도 성공하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이다그러나 사람을 잘 만나면 그러한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그래서 국내에서는 에이서의 제품을 보기가 힘들다디자인이 좋고, 기능이 뛰어나고 가격 경쟁력이 있어도 의미가 없다는 것이다이번의 넷북도 600달러의 좋은 가격이지만  쉽게 구입을 할 수 없는 안타까움이 남는다.


상세스펙

AMD Athlon 64 X2 dual-core processor L310 (1.20 GHz, 1 MB L2 cache, 800 MHz FSB)

Windows® 7 Home Premium 64-bit

11.6" HD Widescreen CineCrystal LED-backlit Display

AMD M780G Chipset

ATI Mobility Radeon HD 3200 Graphics

4096MB DDR2 Dual-Channel Memory

250GB 5400RPM SATA Hard Drive

Multi-in-1 Digital Media Card Reader

Acer InviLink 802.11a/b/g/Draft-N Wi-Fi CERTIFIED®

Integrated Acer Crystal Eye Webcam

Two built-in stereo speakers

3rd Generation Dolby Home Theater® audio enhancement

Full-size Acer FineTip Keyboard

Multi-Gesture Touchpad supporting circular-motion scrolling, pinch-action zoom and page flip

3 - USB 2.0 Ports

1 VGA port

6-cell Li-ion Battery (5600 mAh), up to 5-hour battery life2

3.31 lbs. (system unit only)

11.2 x 8.03 x 0.9/1.2 inches

Share |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 58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