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706)
사진 그리고 여행 (90)
사람이 있는 풍경 (11)
사진의 기본 (6)
분류안된 사진들 (6)
카메라 DSLR Gear (7)
리뷰 (116)
IT (151)
Design, Idea 제품 (128)
광고 디자인 (52)
운송수단 (32)
패션 영화 (45)
일상속의 이야기 (61)
  • 949,301Total
  • 18Today
  • 7Yesterday

Recent Trackback

2010. 1. 8. 10:24 IT/핸드폰

지난해 말 아이폰이 출시되면서 대기수요가 폭발하였다는 글을 지난 12 25일 올리면서 SKT와 삼성 사이의 물밑교섭 가능성을 이야기했었다.(통신사의 아이폰 미도입 의미와 아이폰도입으로 되찾은 소비자의 권리)  그러한 가능성이 가능성이 아닌 현실이었다는 사실을 뒷받침하는 '이재용과 SKT와의 협약이 있었다'는 내용으로 임현주씨가 기사를 올렸다.(내용 보기) 

 

시장점유율의 유지를 위해서 삼성은 담합을 통해 인위적으로 소비자의 권리를 박탈하려는 시도를 했다는 것과 SKT가 어줍잖게 커스터마이징이니 뭐니 하면서 늘어놓은 도입불가의 이유가 사실은 자신의 이익을 챙기기 위한 삼성과의 담합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그렇다면, 소비자 보호원은 이러한 작태에 대한 제제와 그러한 담합이 만들어낼 수 있는 소비자의 권리침해 및 권리 침해로 받은 피해를 보상하도록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현재 통신사에 묶여 품질 좋고 저렴한 핸드폰이 자리잡지 못하는 독과점 현상의 타파을 위한 방안 또한 마련해야 할 것이다.  왜냐하면 무의미하게 그리고 과도하게 비싼 가격으로 책정된 핸드폰 가격을 소비자에게 지불하도록 강요하는 것은 과점에 의한 불공정 거래이고 확실히 시정되어야 할 병폐이기 때문이다. 

 

이런 와중에 CES에 참석한 삼성전자의 최지성 사장은 아이폰의 판매 성장에 대해 극성스런 네티즌에 의한 반짝 인기라는 입장을 밝혔다.  TV광고와 온갖 인터넷 마케팅에도 불구하고 일반 소비자와 네티즌들이 고개를 돌린 이유를 10분만 생각하였다면 이러한 입장을 이야기하는 것이 얼마나 후안무치하고 짧은 지식을 드러내는 언행인지를 알 수 있었을 것이고,  간단히 새로운 시장접근 방법을 마련했다고 얼버무리는 것만도 못한 억지스럽고 이상한 논리를 제시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아이폰이 도입되고 시장에서 아이폰 돌풍이 불자 삼성이 취한 대응방식은 그 동안 스마트폰에서 삼성이 얼마나 큰 부당 이익을 취하고 있었는지를 스스로 폭로하는 가격 대폭 인하를 통한 시장방어였다.  SKT의 독보적인 시장점유율만 믿고 물밑교섭만으로도 시장조작과 방어가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한 시장에 대한 이해력의 결여가 시장 판도의 변화로 이어진 것이지 극성스런 네티즌 때문에 발생한 결과는 아니라는 것이다.

 

Fashion은 차별성을 만들어내는 과정에서 Trend를 만들어내고 트랜드 속에서 소비자와 생산자가 공생할 수 있는 기회와 수요를 창출하는 것이다.  특히 스마트폰이라는 특수한 제품은 어느정도 IT기기에 친숙한 사람들이 구입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단순히 누가 권유를 한다고 해서 구입하는 통신기기 시장이 아니다.  UI와 입력의 용이성, View의 원활성, 필요한 기능의 사용 용이성과 같은 OS의 표현력이 크게 좌우하는 시장이라는 것이다.  다시말해 스마트폰 시장은 Fashion Trend가 지배적인 시장이지 입방아와 입소문, 카더라만 가지고 좌우되는 Fadism으로 형성되는 시장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러한 시장에 대한 이해도 없이 공급자 제한 밀약으로 해결하려던 삼성의 근시안적이고, 고식지계적인 유치한 발상은 처음부터 실패의 길로 첫걸음을 내딛은 것이라고 보아야 한다. 

 

이제는 애플만이 아닌 구글의 Nexus one이 또다른 Dark Horse로 등장하였고, 이제는 애플도 용이하게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확대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삼성이 구태의연한 방식으로 타제품을 험담이나 하고 억지주장을 펴는 것으로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는 없다.  그리고 단기적인 시장역전 현상이라는 주장이 설득력이 있기 위해서는 해외 블로거나 전문가들의 비교대상이 되고나서 할 수 있는 이야기라는 것이다.  지금 삼성이 자신의 수준에서 타사의 스마트폰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은 초등학생이 중고등학생을 훈계하고 타이르고 있는 것과 다를 바 없는 것이다. 

다음은 미국에서 스마트폰 구입을 돕기위해 일목요연하게 제품을 비교한 비교표이다.  비교 대상으로 선정된 제품은 역시 Apple iPhone, Palm Pre, Motorola Droid, Nexus One이다.  삼성이 이러한 비교대상에 들지도 못하면서 남의 성과를 비하하는 것으로 소비자를 기만하려는 행동만 계속한다면 스마트폰 시장에서 퇴출이 되는 것은 시간문제이다.

더 많은 기능에 더 많은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하려는 의도에서 구입하는 스파트폰이라는 점에 대한 인식에서 바다 플랫폼의 개발을 시작했다면, 이 프로그램이 바닥을 치지 않도록 더 많은 노력과 투자를 하는 것이 절실하다고 감히 말하고 싶다. 

Share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살짝 코멘트 2010.01.08 11:08  Addr  Edit/Del  Reply

    살짝 저의 의견을 추가하고자 합니다.
    지난번에 미녀들의 수다에서 보니 다크호스는 영어권에서는 쓰이지 않는 단어라고 하던데요. 이런 콩글리쉬를 영어로 써 놓으시니 약간 보기가 안 좋네요. ^^;
    그리고, 우리나라 윈도우 모바일 기반의 스마트폰이 완전히 구려서 저도 안드로이드폰을 기다리고 있지만, 제품비교에 RIM이나 NOKIA가 없는 걸 보면 미국제품만을 비교한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RIM이나 NOKIA가 들어간 비교자료가 있었으면 더 완벽하지 않았을까요?

    • Brian Yoo 2010.01.08 11:42 신고  Addr  Edit/Del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단어의 선정은 별도로 글을 쓰면서 다른 적합한 단어가 떠오르지 않아서 사용했고, 근자에 화두가 되는 제품들을 비교하였다고 생각했는데, 의견을 듣고 보니 그럴 가능성이 더 농후하군요. 제가 보지 못한 것을 지적해 주신데 대해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차후 글쓰기에서는 참고하도록 하겠습니다.

  2. 준근 2010.01.08 11:36  Addr  Edit/Del  Reply

    뭐 저는 애플도 그렇게 소비자입장을 생각해주는 기업이라고는 보지 않습니다만, 그 동안 우리나라 휴대폰업체와 통신사들의 횡포에 열받아있었는데 이렇게 아이폰이 쓰나미를 몰고와주니 그건 참 고맙네요. (참고로 저도 아이포너입니다.) 아이폰이 출시 한달만에 20만대를 넘는 등 센세이션을 일으키니까 옴니아로 타사제품을 헐뜯는 싼티마케팅을 보여주는 삼성이 참 안타깝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언제쯤 정신차리려나..

  3. 천하귀남 2010.01.08 13:51  Addr  Edit/Del  Reply

    이놈이건 저놈이건 싸워서 이기는 편이 우리편이긴 하지만 경쟁이지 전쟁이 아닌데 이걸 너무들 망각합니다. 헌데 정부도 별 생각이 없이 놀고있으니 정말 우려됩니다.
    그나저나 요즘 삼성에 비판적인 발언이면 달려드는 파리때문에 귀챦더군요.

  4. 11 2010.01.14 13:55  Addr  Edit/Del  Reply

    장사치들이 만든 물건하고 창조적인 기술인들이 만든 물건하고는 좀 다르지요.
    삼성은 이미 스마트폰의 주도권을 빼앗겼습니다. 삼성이 반도체는 독주했지만 미래의 소비자환경은 등한시해서 가장 얄팍하게 자기들의 이익극대화를 위해서 이리저리 재 가며 물건만들사이에 애플은 부을수있는 모든 역량을 다해서 물건을 만들었지요. 삼성은 이제서야 스펙다운을 환원하고 난리부르스를 추지만 이미 늦었어!!

    아이폰이 나온후 가지고다니는 국산폰이 쓰레기처럼 느껴집니다. 헤어져 너덜거리는 충전젠더, 어느샌가 사라진 이어폰단자, 한번도 사용해본적없는 엠피3.

 <PREV 1 ··· 298 299 300 301 302 303 304 305 306 ··· 70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