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706)
사진 그리고 여행 (90)
사람이 있는 풍경 (11)
사진의 기본 (6)
분류안된 사진들 (6)
카메라 DSLR Gear (7)
리뷰 (116)
IT (151)
Design, Idea 제품 (128)
광고 디자인 (52)
운송수단 (32)
패션 영화 (45)
일상속의 이야기 (61)
  • 935,913Total
  • 0Today
  • 1Yesterday

Recent Trackback

2011.12.12 16:04 사진 그리고 여행

점토를 파내기 위해 산을 깎던 아시아 시멘트 사람들이 1993년 금월봉을 발견하게 되었고, 제천시와 합작응로 이곳을 관광지로 개발할 계획을 세우게 된다.  이것이 금월봉이 세간의 이목을 끌게된 시작이다.  그러나 땅 속 깊숙이 숨어 자신의 모습을 드러내기 싫었던 금월봉의 개발은 표류하면서 지금까지도 미완의 리조트로 남아있다.  청풍호반의 아름다움과 소소한 볼거리들이 적지 않지만, 쉽게 여행지로 선택되기 보다는 잠시 들러가는 곳이라는 느낌이 더 강한 것이 제천이다.  금월봉 또한 국도 변에 위치해 있어 잠시 쉬어가는 길에 금강산의 만물상을 축소해 놓은 듯한 혹은 산수화가의 금강전도를 보는듯한 멋진 바위를 보고 가는 곳이라는 느낌이 든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번에 표현하지 못한 아쉬움으로 조만간 강변 국도를 따라 다시 이곳을 찾을 계획이다. 

 

 

 

 

 

Share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금정산 2011.12.12 17:53  Addr  Edit/Del  Reply

    금월봉이 전부 바위 산인것 같습니다.
    암질도 화강암이 아닌 것 같고예.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 Brian Yoo 2011.12.12 19:12 신고  Addr  Edit/Del

      82번 국도를 타고 가다보면 고개 위에 휴계소가 있고, 바로 그곳에 있는 바위들입니다. 어찌보면 고개 위에 있으니 산이긴 한데, 등산이 필요없는 곳이니 뭐라 딱 꼬집어 말할 수가 없네요. 휴계소 시설을 최소화해서 찍다보니 오해가 있으신 것 같아 적습니다.

 <PREV 1 ··· 67 68 69 70 71 72 73 74 75 ··· 706    NEXT>